정치일반

강원도 강원대 춘천시 반도체 공동 연구소 유치 위해 힘 모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강원특별자치도·춘천시·강원대 간의 '강원권 반도체 공동연구소 건립 협력 업무협약식'이 10일 도청 통상상담실에서 열려 김진태 도지사, 육동한 춘천시장, 김대중 강원대총장직무대행 등 참석자들이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승선기자

강원특별자치도와 강원대 춘천시 등이 교육부가 공무하는 반도체 공동연구소 유치를 위해 힘을 모았다.

김진태 지사와 육동한 춘천시장, 김대중 강원대 총장 직무대행 등은 10일 도 통상상담실에서 '강원-강원대-춘천 공동연구소 건립 협력 협약식'을 실시했다.

도와 춘천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교육부가 이달말 진행하는 비수도권 국립대 2곳에 대한 공모에 강원대가 선정돼 '강원권 반도체 공동연구소'가 건립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 할 것을 약속했다.

특히 반도체 인력의 강원권 양성 및 참여를 유인하고 반도체 연구와 교육 거점 구축을 위해 공동연구소 건립과 운영에 전폭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반도체공동연구소는 정부의 '반도체 관련 인력양성 방안'의 후속 조치로 반도체 연구·교육의 중앙 허브(HUB)를 담당하는 '서울대 반도체공동연구소'와 지역 거점 반도체 공동연구소를 연계한 협업체계 구축 및 운영을 위한 교육부 공모사업이다.

강원대가 이번 공모에 선정되면 올해부터 2028년까지 건립비 164억원과 기자재비 280억원 등 모두 444억원을 지원 받게 된다.

김진태 지사는 "도와 강원대 춘천시의 공조로 공동연구소가 선정돼 도가 추진하는 여러 인력양성 사업과 시너지를 이루도록 하겠다"면서 "강원자치도가 반도체 전문인력 양성의 최고의 산실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