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군의회

국민의힘 원주시의원협의회, "당론 깬 의원 3명 제명하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자회견 통해 "당 기강 무너뜨린 중대 행위"…도당에 결단 촉구
"시의원 징계 무기명 투표서 당론 어기고 민주당에 동조" 주장
당사자 "몇명 의견이 당론 아냐"…민주당 "선거 자유·공정 침해"

◇국민의힘 원주시의원협의회는 13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당이 당론에 반하는 결정을 한 같은 당 의원 3명을 제명하라"고 촉구했다. 원주=허남윤기자

【원주】국민의힘 원주시의원협의회가 같은 당 시의원 3명에 대한 제명을 촉구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국민의힘 시의원협의회는 13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에 대한 징계를 위한 의원 투표에서 당론과 달리 반대표를 던진 의원 3명에 대해 국민의힘 강원특별자치도당이 제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의회는 지난 10일 제249회 정례회 1차 본회의에서 비공개로 민주당 소속 의원에 대한 징계건을 처리했고, 당초 '의회 출석정지 20일'이 부결된 데 이어 민주당 측이 제출한 출석정지 '10일'로 완화한 수정동의안을 가결했다.

본회의에 앞서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은 해당 의원에 대한 징계로 출석정지 '20일'을 당론으로 채택한 상황에서 당 소속 의원 3명이 이탈한 셈이다.

협의회 의원들은 "제명을 요구하는 의원들은 당론을 깨고 민주당 의원들과 함께 표를 행사하며 당의 기강을 무너뜨렸다"며 "도당이 즉각 조사와 함께 제명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제명 요구 당사자인 한 의원은 "의원 몇사람이 주장하는 것을 당론으로 채택하는 것 자체가 문제인 상황"이라고 반박했다.

민주당 측도 반발했다. 민주당 원내대표인 손준기 의원은 "지방자치법에 따른 징계 의결시 무기명비밀투표의 원칙을 위배했다는 것을 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것 자체가 선거의 자유와 공정을 현격하게 침해하는 행태"라고 지적했다.

시의회 안팎에서는 후반기 시의회 의장 선거를 앞두고 민감해진 상황에서 이번 징계 건이 갈등을 수면 위로 부상시킨 결과로 이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시의회는 오는 19일까지 후반기 의장 입후보를 접수하고, 25일 본회의에서 투표를 통해 선출한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