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의대생 학부모들, "의료 파탄 사태로 불합리, 비과학, 비굴함 알게 돼…서울대 의대 교수들 뭐했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내주 집단휴진하는 서울대병원. 연합뉴스.

의대생 자녀를 둔 학부모들이 "최근의 의료 파탄 사태로 현 의료 시스템의 구조적·근본적 문제를 알게 됐다"라면서 서울대 의대·병원 교수들의 더욱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이들은 "최근의 의료 파탄 사태로 사방이 온통 불합리에 비과학적이고 심지어 비굴하기까지 하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15일 의료계예 따르면 '의대생 학부모 모임'이라는 인터넷 카페의 매니저는 전날 학부모 일동의 이름으로 '서울대 의대 비대위에 고함'이라는 글을 게시했다.

학부모들은 이 글에서 "지금껏 교수님들은 무엇을 하고 계셨나"라면서 "(전공의들이) 2월에 낸 사직서의 법률적 효과 여부로 토론하는 모습을 보며 실소를 금치 못한다. 전공의는 사람이 아닌가. 잘못된 법에는 저항해야 하는 것이 자유민주주의 국민의 도리인데 이를 방치하고 그 이익에 편승한 것은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고 비판했다.

◇14일 오후 서울의대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기자회견에서 강희경 서울의대 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2024.6.14. 연합뉴스.

이어 "휴진 결의문을 읽고 감사 이전에 실망과 허탈함을 느낀다"라면서 "의대 증원 문제에 대해 상당히 너그러운 입장이던데 아직도 정부 눈치를 봐야 하나, 권력에 굴종해야 취할 수 있는 숨은 과실이라도 있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또, "2025학년도 의대 교육이 (증원이 안 된) 서울대의 직접적 문제가 아니라서 그러신 건가"라면서 "본인들의 일이 아니라고 생각하신다면 서울대 비대위는 해체가 맞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학부모들은 특히 "환자들에게 죄송한 마음을 알고, 어떤 사리사욕이 없는 분들인 것도 잘 안다"라면서도 "오늘의 환자 100명도 소중하지만, 앞으로의 환자는 1천배 이상으로 (중요하다), 당장의 환자 불편에도 지금은 행동해야 할 시점"이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저희는 의대생, 전공의 단 한 명이라도 억압 당하고 불이익에 처하는 것을 좌시하지 않겠다"라면서 "투쟁하지 않으면 쟁취할 수 없다. 동참할 거면 흔들림 없이 앞서 주고, 돌아설 수 있다면 애초에 내딛지 않는 것이 모든 의대생, 전공의, 그리고 환자를 위한 길"이라면서 교수들이 나서서 결기를 보여주라고 요구했다.

해당 카페의 소개 글에 따르면 '의대생, 전공의 자녀를 든든하게 지원하려는 학부모 모임'이라는 이 카페는 정부가 의대 입학정원 증원 규모(2천명)를 발표한 직후인 올해 2월 18일 개설됐다. 현재 회원 수는 1천521명이다.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앞에서 열린 한국중증질환연합회 주최 휴진 중단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한 한 암 환자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서울대 의대 소속 병원 교수 400여명은 오는 17일 전면 휴진에 동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대 의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서울대학교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강남센터 등 소속 4개 병원의 휴진 참여 현황을 조사해 이날 공개했다.

비대위에 따르면 각 병원의 임상 과별 조사 중간 결과, 현재까지 외래 휴진 또는 축소, 정규 수술·시술·검사 일정 연기 조치를 한 교수는 400명이 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병원에서 대면 진료를 하는 교수는 1천명가량으로, 40%에 가까운 교수가 휴진하는 셈이다.

비대위는 추가 조사 결과에 따라 휴진 동참 교수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병원 노동자들이 휴진에 따른 진료 예약 변경 업무를 맡지 않기로 한 가운데 이들 병원 교수는 자체적으로 또는 비대위 차원에서 환자들에게 휴진을 알리고 있다.

◇의협, 18일 집단 휴진 총파업 선언. 연합뉴스.

현재까지 휴진에 참여한 교수의 절반가량이 비대위에 진료 예약 변경 지원을 요청했고, 요청 건에 대해서는 이날까지 예약 변경과 환자 알림 절차가 완료될 예정이라고 비대위는 설명했다.

다만 기존에 밝힌 대로 응급·중환자와 희귀·난치·중증 질환 진료는 유지한다. 해당 분야의 교수들에게는 휴진 지지 성명을 받고 있다.

비대위에 따르면 의료계에 대한 존중과 올바른 의료정책 수립을 요구하는 해당 성명에는 약 17시간 만에 교수 300명이 동참했다.

비대위는 전공의를 향한 행정처분 취소와 의료 사태 정상화를 위한 합리적 조치를 요구하고 있다.

정부의 이를 위한 실질적인 조치를 하면 휴진을 철회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관계자들이 14일 서울대병원 앞에서 의료대란 해결 및 의사 집단휴진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6.14 . 연합뉴스.

성균관대 의대 교수 비대위도 이날 소속 병원인 삼성서울병원·강북삼성병원·삼성창원병원 교수들의 무기한 휴진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 대학 비대위는 논의가 끝난 뒤 전체 교수들에게 무기한 휴진 관련 사항에 대한 설문 조사를 하고 전체 교수 총회를 열 예정이다.

성균관 의대 교수 비대위는 "교수들은 이달 18일 대한의사협회 주관 전국의사궐기대회 및 휴진에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와 함께 적극 참여하기로 한 바 있다"며 "정부는 여전히 현 의료사태 해결을 위한 전향적 조처를 하지 않고 있는데, 정부의 조속한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차원에서 무기한 휴진 논의를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