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강원 정서행동 위기학생 관리 비율 전국 하위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백승아 국회의원 공개 자료, 도내 자살위험 학생 1.5% 전국평균 웃돌아
Wee센터 등 청소년전문관리기관과 연계해 관리하는 비중은 전국 12위

강원지역에 정서행동 위기학생이 비교적 많은 편임에도 체계적으로 관리받는 비중은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강원교사 출신인 국회 교육위원회 백승아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도내 검사 학생 중 자살위험군은 1.5%로 전국 17개 시·도 중 다섯 번째로 비율이 높고 전국평균 1.3%를 웃돌았다.

하지만 강원도교육청이 Wee센터 등 청소년 전문기관과 연계해 관리·치료 중인 학생은 자살위험군 651명 중 600명(92.2%)으로 조사됐다. 이같은 비중은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중 12위에 해당됐다. 나머지 51명(7.8%)은 전문적인 치료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셈이다. 이는 도내 해당 학생 및 학부모가 스스로 치료를 거부하고 있는 경우가 대다수( 98.0%)였다.

백승아 의원은 “교육당국은 정서행동 위기학생들이 전문적인 검사와 진단, 상담, 치료, 회복 등 종합적인 지원 체계를 마련해야 한다”며 “부모가 안심하고 협조할 수 있도록 제도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지역별 관심군 및 자살위험군 학생과 전문기관 연계 현황 <백승아 국회의원실 제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