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최명서 영월군수, 강원남부 거점도시 도약 위한 광폭 행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명서 군수는 9일 행정안전부를 방문해 교부세 확보와 봉래산 명소화 프로젝트와 덕포리 중심의 신시가지 조성 등 지역 현안 해결을 국비 지원 등을 요청했다.

【영월】최명서 영월군수가 민선 8기 반환점을 맞아 영월의 강원남부 거점 도시 도약을 위한 광폭 행보에 나섰다.

최 군수는 9일 행정안전부를 방문해 교부세 확보와 봉래산 명소화 프로젝트, 덕포리 중심의 신시가지 조성 등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국비 지원 등을 요청했다.

또 영월경찰서와 영월의료원의 신축 덕포 공공 청사 이전, 청년 임대 주택 건립, 청년 창업 상상 허브 조성 등 정주여건 개선 등을 통해 생활 인구를 유입하겠다고 설명했다.

특히 텅스텐 등 핵심 광물 산업 육성과 다목적 유무인 드론센터 및 드론테마파크 조성 등 영월의 100년 앞을 위한 미래 산업 육성에도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앞서 지난 4일 영월에서 열린 영월군 신산업 육성 심포지엄에 우동기 지방시대위원회 위원장을 초청해 기회발전특구와 교육발전특구의 당위성을 건의하기도 했다.

최명서 군수는 “영월군이 미래 세대와 함께 살기 좋은 강원 남부의 중심지로 자리 매김 할 수 있도록 중앙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절실하다”며 “정부와 지역의 현안을 공유하며 미래 100년을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