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강릉시 ‘환태평양 항만·철도 물류 중심도시’ 실현 총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홍규 시장 9일 민선 8기 출범 2주년 기자회견
옥계항 개발·천연물바이오 산업 육성 등 성과 강조

【강릉】김홍규 강릉시장은 9일 “강릉을 환태평양 항만·철도 물류 중심, 강원제일 행복강릉으로 도약시키는 한편, 민생의 현장으로 더 다가가겠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이날 민선 8기 출범 2주년 기자회견을 열고 옥계항 개발, 천연물바이오 미래산업 육성 등 경제도시로의 방향 전환 프로젝트를 다져가겠다고 강조했다. 또 선진 시민의식을 공동체정신으로 승화시켜 친절, 정직, 깨끗한 강릉으로 거듭나고 세계인이 찾는 5,000만 관광도시로 도약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시민 행복, 혁신 성장, 공동체 통합을 후반기 시정 운영의 새로운 기조로 삼고 가시적 성과 창출에 총력을 기울여 갈 계획이다.

김홍규 시장은 민선 8기 전반기 주요 성과로 옥계항의 무역항 기능 강화, 천연물바이오 국가산단 후보지 선정, 천연물소재 전주기 표준화 허브 구축 선정, 2026 ITS 세계총회·2026 세계마스터즈탁구선수권대회 유치 성공, 도청 제2청사 유치, 2023세계합창대회·2024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개최, 유네스코 미식창의도시 가입 등을 꼽았다.

후반기에는 옥계항 국제항 지정 및 제4차 전국항만기본계획 반영, 천연물바이오 국가산단 최종 승인, 천연물 산업화 혁신센터 조성, ITS 세계총회 대회의장 건립, 제2혁신도시 유치, 비행안전구역 규제 완화, 농업기술센터 신축, 강릉역 미래형복합환승센터와 연계한 역세권 개발, 경포 분수쇼 조성, 경포 2·3지구 해안변 녹지축 공원화사업, 종합스포츠타운 조성, 주문진 향호 국가지방정원 조성, 국도 7호선 확장, 정동진 IC·TG 신설 등을 중점과제로 신성장동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후반기에도 시민을 시정의 최우선 가치로 두고 일자리 1만개 창출, 다양하고 실질적인 서민경제 지원, 주민참여예산제 확대 운영 등 시민 소통창구 확대, 교육발전특구와 연계한 청년정책 로드맵 마련, 복지인프라 확충 등 시민행복체감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김홍규 시장은 “우리가 가는 길이 곧 강원자치도의 발전, 대한민국의 미래라는 각오로 경제・관광 중심도시 제일강릉 건설을 위해 시민과 함께 전진하고, 혁신해 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