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한동훈-김건희 문자 논란’ 두고 강원 친윤 의원들도 목소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성동 의원 “한동훈 후보의 사과 표명 필요”
이철규 의원 “문자 유포와 나를 연관짓지 말라”

국민의힘 전당대회를 앞두고 한동훈 당 대표 후보가 김건희 여사 문자를 무시했다는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강원지역 친윤계 의원들도 잇따라 목소리를 냈다.

특히 권성동(강릉) 국회의원은 9일 한 후보의 사과 표명이 필요하다고 짚었다.

권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총선 패배 이후 당을 수습하고 새로운 비전으로 경쟁해야 할 전당대회가 김건희 여사 문자 유출 공방으로 인해 파괴적 갈등을 반복 중”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중립을 지키며 최대한 발언을 하지 않으려고 했지만 현 상황에 깊은 우려를 표할 수밖에 없다”며 “전당대회가 정상 궤도로 수정되기 위해서는, 문자에 대한 진실 공방이 아니라 한 후보의 사과 표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한 후보의) 공과 사를 구분했다는 사후 변명은 무책임하다”며 “정치를 행정절차와 동일하게 보고 행정적 무오류성을 강변하는 것은 정치인으로서의 역할을 포기하겠다는 뜻”이라고 꼬집었다. 또 “총선 승리라는 절체절명의 과제 앞에서, 비대위원장은 모든 것을 시도했어야 했다”고 한 후보를 향해 날을 세웠다.

이철규(동해-태백-삼척-정선) 의원은 “자신이 김건희 여사가 한 후보에게 보낸 문자를 유포했다는 일부 의원 등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며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의원은 지난 8일 밤 페이스북을 통해 “한 전 위원장에게 보냈다는 문자와 관련, 저와 연관짓는 언론보도와 이를 인용해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 엄중 경고한다”며 “근거와 사실 확인 없이 악의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것은 명백한 범죄행위”라고 강조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