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설] 제천~영월~삼척 고속도, 내년 반드시 착공해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올 9월 재조사·예비타당성 조사 결과 발표
내년부터 건설해야 예정대로 2035년 개통
영월~삼척 구간 동시 완공돼야 효과 커져

강원 남부권 최대 숙원사업인 제천~영월~삼척 고속도로의 재조사 및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가 9월에 발표된다. 제천~영월 고속도로는 2020년 총사업비 1조979억원에 예타를 통과했지만 물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사업비가 6,000억원가량 증가해 지난해 말부터 재조사가 진행 중이다. 2020년 예타를 통과해 이미 223억원이 투입된 제천~영월 고속도로의 경우 타당성 재조사 통과 및 총사업비 증액이 무난할 것으로 예상된다. 관건은 사업비가 5조2,031억원에 이르는 영월~삼척 고속도로다. 경제성(B/C)이 제천~영월 구간보다도 턱없이 낮기 때문이다. 산악지형을 충분히 고려해 달라는 것이 도의 입장이다. 도는 내년 실시설계와 타당성 조사를 위한 국비 230억원 반영도 건의한다. 2035년 개통을 위해서는 내년 착공이 절실하다.

제천~삼척 고속도로는 지역소멸 위기를 극복하는 차원에서 조속히 추진돼야 한다. 최근 태백 장성광업소의 폐광이 확정되며 태백, 삼척, 영월, 정선 등 폐광지역의 소멸 위기가 가속화되고 있다. 폐광지역은 과거 석탄산업의 중심지로 번성했으나 석탄산업 합리화 이후 급격한 인구 감소와 경제 침체를 겪고 있다. 석탄산업 합리화 직전인 1988년 44만여명에 달했던 폐광지역 인구는 현재 17만1,000여명으로 60% 이상 급감했다. 이는 일자리 감소, 인프라 부족, 생활환경 악화 등으로 인한 결과다. 폐광지역은 고속도로 사각지대로 물류망 미비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 제천~삼척 고속도로는 폐광지역을 연결하는 주요한 교통 축이다. 이 고속도로가 개통되면 폐광지역의 접근성이 대폭 개선돼 지역 간 이동이 편리해지고 외부에서의 접근성도 향상된다. 고속도로 건설은 단순히 교통 인프라 확충을 넘어 지역을 살리고 인구 유입을 촉진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수 있으며 지역경제에 다양한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

특히 강원 남부권 최대 현안인 영월~삼척 고속도로 건설 사업은 내년에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 가장 시급한 도내 SOC사업이자 동서6축인 동서고속도로의 완성이기 때문이다. 이 사업은 강원 남부권 주민뿐만 아니라 충북, 경기 북부지역의 동서고속도로 경유지와 인접한 시·군 주민 등도 함께 조기 개통 염원을 담아 국회에 서명부를 전달한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지역을 초월한 국민적 염원이며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사업이기도 하다. 국가간선도로망 동서6축(경기 평택~삼척) 고속도로망 구축은 1997년부터 시작됐지만 영월~삼척 구간만 30년 가까이 진척이 없다. 국토를 횡단하는 기존 5개의 고속도로가 통행 편의와 지역 발전에 혁혁하게 기여하고 있는 점에 비춰 보면 건설 필요성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국토 균형발전을 위해서라도 서해안과 동해안을 잇는 6번째 고속도로 개설에 정부의 대승적 결단이 그 어느 때보다 간절하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