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양구 74억 농자재지원으로 농가경영비절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2,554개 농가 기초농자재·원예·과수특작분야
군, 지원 품목 늘리고 보조 비율 80%까지 확대

【양구】양구군이 농자재 지원사업을 통해 농가 경영비를 절감에 나선다.

군은 기초농자재 분야 2,090개 농가, 원예 분야 455개 농가, 과수 특작 분야 9개 농가 등 총 2,554개 농가에 74억6,200만여원(자부담 포함)을 지원한다.

농자재 지원사업은 민선 8기 역점사업으로, 농자재 가격 급등에 따른 경영비 부담 완화와 농가소득 증대 및 농업경쟁 강화를 위해 마련됐다.

지원 품목을 기존 13개 품목에서 면세유, 종자, 종묘를 제외한 전 품목으로 대폭 확대하고 기초농자재에 대한 보조 비율을 70%에서 80%까지 확대했다.

이에 따라 농업인들은 비료, 농약, 시설 자재 등 농사에 필요한 품목을 분야에 따라 최대 80%를 지원받아 구매할 수 있다.

기초농자재 분야는 농업용 비료 등 소모성 기초 영농자재, 논 재배용 제초제, 작물보호제(농약) 등의 품목으로 논은 0.1㏊당 10만원, 밭은 50만원으로 최대 600만원이다.

원예 분야는 시설하우스 노후비닐 교체로 330㎡당 30만원, 개폐 파이프는 330㎡당 20만원, 양액 재배용 배지는 농가당 1,000만원이다.

과수 특작 분야는 인삼 차광자재로 1롤당 6만2,500원이며, 최대 170롤까지 지원된다.

이병구 농업지원과장은 “농자재 지원사업을 통해 자재비 급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 부담을 줄이겠다”며 “앞으로 농가 경영비를 줄이고, 농가 소득증대와 농업경쟁력를 강화하는데 지원을 아끼지않겠다”고 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