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개그우먼 박지선 모친이 쓴 유서 발견…경찰, 사망 경위 조사 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빈소 이대목동병원 장례식장 특2호실

사진=연합뉴스

서울 마포경찰서는 갑작스럽게 숨진 개그우먼 박지선(36) 씨의 모친이 쓴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성 메모를 박씨의 자택에서 발견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발견된 메모는 노트 1장 분량이었으며, 유족들의 뜻에 따라 자세한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박씨는 이날 오후 1시 44분께 서울 마포구 자택에서 모친과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박씨의 부친은 박씨 모녀가 전화를 받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여겨 신고했으며, 출동한 경찰이 함께 집 안으로 들어갔을때 이미 둘 다 숨진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평소 앓던 질환으로 치료 중이었으며, 박씨의 모친은 서울로 올라와 박씨와 함께 지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주변인들을 상대로 자세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들의 시신에 외상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으며, 시신 부검은 유족들의 의사를 반영해 실시하지 않을 전망이다.

박지선씨 모녀의 빈소는 이대목동병원 장례식장 특2호실에 차려졌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정훈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