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코스피 또 장중 2.5% 급락…원/달러 환율은 13년 6개월 만에 1,440원 돌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사진=연합뉴스

코스피가 28일 오전 2.5% 넘게 급락해 재차 2,200선 아래로 내려갔고 환율은 하루 만에 반등해 13년 6개월 만에 1,440원을 돌파했다.

이날 오전 11시 20분 현재 코스피는 전날보다 56.07포인트(2.52%) 내린 2,167.79를 나타냈다.

장중 연저점 경신은 물론 2020년 7월 이후 2년 2개월여 만에 최저 수준이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17.86포인트(2.56%) 내려간 680.25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금융위기 이후 약 13년 6개월 만에 장중 1,440원을 돌파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오전 11시 22분께 1,440.1원까지 올랐다.

환율이 장중 1,440원을 넘어선 것은 금융위기 당시였던 2009년 3월 16일(고가 기준 1,488.0원) 이후 처음이다.

환율은 최근 가파르게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26일에는 하루 만에 22원 급등하며 1,420원에 이어 1,430원을 돌파한 바 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