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이슈현장]강원도청사 이전 후폭풍, 대책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지역 공공기관 연쇄 이동 움직임에 ‘촉각’
춘천시, 지역 내 후폭풍 대책 마련 부심
강원도와 함께 갈등 최소화 방안 마련
균형발전 위한 다양한 청사진 준비

◇사진=강원일보DB

강원도청 신청사 부지 선정 발표가 임박하면서 춘천지역 주민 간 신청사 유치전은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다. 여기에 도청사 이전과 함께 도교육청, 춘천지검 등 공공기관의 동반 이전까지 거론되면서 파급력이 갈수록 커지는 모양새다. 도청사 이전으로 야기된 문제점과 대책을 짚어본다.

■지역 공공기관 연쇄 이동 움직임에 춘천시민 ‘촉각’=도청사 이전과 함게 춘천지역 내 여러 공공기관의 연쇄 이동과 동반 이전 분위기가 감지되면서 지역 전체가 술렁이고 있다. 특히 최근 강원도교육청과 춘천지검 등이 동반이전을 본격 검토 중인 사실이 알려지면서 해당 지역 주민들은 반발하는 분위기다.

이미 도교육청이 위치한 신사우동 주민들은 도교육청 이전에 따른 지역상권 붕괴 등을 우려하며 서명운동 등을 준비하고 있다. 또 당초 석사동 일대로 법조타운 조성을 계획하다 답보상태에 머물렀던 춘천지법과 춘천지검의 이전도 다시 쟁점이 되고 있다. 춘천지검은 도청과 동반 이전을 검토하고, 춘천지법은 학곡지구 현장 실사에 나서자 해당 지역인 석사동과 공동화를 우려하고 있는 효자2동 주민들의 불만도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도청 신청사 이전 유치를 원하고 있는 지역들의 유치전도 더욱 가열되고 있다. 근화동·소양동·조운동·약사명동 주민자치회와 통장협의회,(사)서부시장운영위원회, 요선동 상가연합회, 이편한 아파트 입주대표위원회 등은 피켓 시위와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도청강북신축추진위원회도 주민 서명부를 강원도에 전달했다.

■춘천시 대책 마련 부심=춘천시는 다음 달 도청 신청사 부지가 발표되면 지역 내 후폭풍이 클 것으로 보고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최근에는 강원도에 이같은 의견을 전달하고 강원도와 함께 지역 주민들의 갈등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현재까지 시가 검토하고 있는 대책으로는 도청 신청사 이전 부지 1곳이 결정되면 유치전에 나섰던 다른 여러 지역의 불만과 반발 등을 최소화하고 균형발전을 위해 지역 간 발전방향 등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캠프페이지 일대의 근화동·소양동·조운동·약사명동 등은 캠프페이지 개발사업과 서면대교 건설 등, 강북지역의 경우 강원특수교육원 유치와 공공도서관 건립, 동면 지역은 소양8교 건설, 동내면 지역은 법원 이전 등을 축으로 한 지역별 균형발전을 위한 다양한 청사진을 마련하기 위한 작업에 착수했다. 하지만 도교육청과 법원 검찰 이전에 따른 지역 공동화 대책은 뚜렷하게 마련되지 않고 있다.

육동한 춘천시장은 “도청 신청사 부지 선정은 강원도에서 결정하는 사안이지만 지역 주민들의 반목과 갈등 상황은 있어서는 안될 것” 이라며 “이를 위해 시 차원에서 강원도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고, 시장으로서 이로인한 시민들의 갈등이나 불만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