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국가관리항만 동해항, 벌크하역으로 인해 환경관리 미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동해시…과다 적재, 덮개 및 세륜 부적합 등 동해항 미세먼지 집중단속 및 감시활동 강화
관리청인 동해지방해양수산청에 항만 환경관리에 적극적인 협조 당부키로

◇동해항 서부두 석탄하역 현장 비산먼지 배출 모습.(동해시 제공)

【동해】동해시는 지난 12월부터 오는 3월까지 시행되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기간 중 동해항 미세먼지 발생 사업장을 대상으로 집중단속 및 감시활동을 강화한다.

이를 위해 시는 동해항의 벌크화물 취급으로 인한 주변지역 환경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미세먼지 감시단을 상시 운영, 화물 수송차량에 대한 과다 적재, 덮개 및 세륜 부적합 등 감시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벌크 하역중 발생되는 비산먼지에 대한 집중단속을 실시해 위반사업장은 행정처분 기준에 따라 과태료 부과, 고발 등 엄격하게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지난 달 동해항 서부두 석탄하역 현장에서 다량의 비산먼지가 배출돼 현장확인을 통해 하역업체를 고발조치하는 등 행정조치를 단행했다.

그러나 하역업체에서 밀폐 하역시스템(에코호퍼)의 고장에도 관리자인 동해지방해양수산청에서 제대로 수리가 이뤄지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동해항은 국가관리항만으로 지정 운영되고 있으나 벌크하역으로 인한 환경관리는 다소 미흡한 실정으로 밀폐 하역시스템 구축 및 상옥시설 확충 등 환경오염저감시설 확충을 위한 동해지방해양수산청의 지속적인 관리와 행·재정적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김동운 시 환경과장은 “앞으로도 항만 내 하역현장의 부두바닥 날림먼지 및 시설운영 등에 대해 지도단속을 강화해 주변지역 주민의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에 적극 대처해 나갈 계획”이며 “동해지방해양수산청에 대해 항만 환경관리에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