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안철수 "조국 유죄판결, 공정·상식의 출발점...윤석열 정부는 공정과 정의라는 역사적 정당성 지닌 정부임이 입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저는 대선후보 단일화를 통해 대한민국에서 정의가 승리하는 것을 도왔다"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후보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3·8 전당대회에 당대표 후보로 출마한 안철수 후보는 4일 자녀 입시비리와 청와대 감찰 무마 혐의로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 받은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 관련해 '공정과 상식의 출발점'이라고 밝혔다.

안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들 마음 속에서 조국 사태는 더불어민주당의 부정부패와 '내로남불'을 상징하는 사건으로 남아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후보는 "조 전 장관의 범법행위를 정당화했던 민주당 정권의 태도는 국민들 마음에 들불과 같은 분노를 일으켰다. 그리고 이 분노는 정권교체라는 역사의 심판으로 이어졌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유죄 판결은 국민들께서 선택한 정권교체가 옳았음을 의미한다"라며 "윤석열 정부는 공정과 정의라는 역사적 정당성을 지닌 정부임이 다시 한 번 입증됐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조국 사태 때처럼 이재명 대표의 범죄 혐의를 검찰의 조작으로 몰아가고 있다"라며 "그 배경에는 정권교체라는 국민의 뜻에 반하는 대선 불복, 사법 불복의 심리가 깔려 있다"라고 비판했다.

또, "그렇기 때문에 아직 정권교체는 미완성"이라며 "저는 대선후보 단일화를 통해 대한민국에서 정의가 승리하는 것을 도왔다"라고 했다.

안 후보는 "그 무거운 책임감을 안고, 당대표로서 총선 압승을 이끌어 정권교체 완성에 다시 한 번 더 기여하고자 한다"라며 "민주당으로부터 대선 승복, 사법 승복을 받아내 국민이 윤석열 정부에 부여한 시대정신을 반드시 실현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