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2023 손흥민국제유소년친선축구대회 성황리에 개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7일 춘천 손흥민체육공원에서 열린 ‘2023 손흥민 국제유소년친선축구대회’ SON과 튜브도(몽골)의 경기에서 SON 팀이 코너킥을 올리고 있다. 사진=권순찬기자

‘한국 축구의 에이스’ 손흥민(31·토트넘)의 이름을 ‘2023 손흥민 국제유소년친선축구대회’가 7일 손흥민의 고향 춘천에 위치한 손흥민체육공원에서 개막했다.

춘천시, SON축구아카데미, 춘천시민축구단이 주최하는 이번 대회에는 6개국 11개팀 선수단 165명이 참가했다. 이날 선수단과 학부모 100여명 등이 모인 가운데 오전 9시 A구장에서는 SON과 선양(중국)의 경기가, B구장에서는 대동FC와 메데진(콜롬비아)의 경기가 동시에 열리며 대회가 시작됐다. 유소년 선수들은 맑은 날씨 속에서 각자의 기량을 마음껏 발휘했다. 관중석에 위치한 학부모들도 선수들을 향해 응원과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대회 첫 날인 이날은 11개팀이 4개 조로 나뉜 채 1라운드 그룹 스테이지로 진행됐다. 팀당 2경기씩 치러 조별 순위를 가린 결과 SON, 메데진, DOO FC, 다롄(중국)이 각 조 1위에 올랐다. 이들은 2라운드에서 클래식 그룹에 속해 경기를 치른다. 각 조 2위 팀이 속하는 챌린지 그룹은 튜브도(몽골), 대동FC, 쿠알라룸푸르(말레이시아), 달랏(베트남)으로 구성됐다.

선양, 울란바토르(몽골), 강릉FC는 어드밴스 그룹에서 남은 일정을 치르게 됐다. 2라운드는 8일과 10일 이틀에 걸쳐 진행된다. 친선대회인 만큼 최종순위는 가리지 않는다.

지난해에 이어 2회째를 맞이한 이번 대회는 10일까지 나흘간 진행된다. 선수단은 대회 도중 강원FC 경기 관람, 한국 문화 체험, 춘천 투어 등에도 참가한다. 한편, 기대를 모았던 손흥민의 참석은 이뤄지지 않았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