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고래 싸움에 터지는 새우 등 …강원지역 간호사 채용 규모 축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원 절반 수준 줄이거나 결정 못해

◇[사진=연합뉴스]

전공의 병원 이탈 사태와 경영난 등 병원 운영의 어려움이 이어지면서 강원지역 대학병원들이 간호사 신규 채용 규모를 축소하거나 채용을 미루고 있다. 경영난 해소 대책으로 간호사들에게 지급되는 인건비라도 줄이겠다는 대학병원들의 궁여지책이지만, 의·정갈등으로 인해 예비간호사들만 피해를 입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강원지역 대학병원은 매년 7~ 8월 사이 신규 간호사 정기채용 절차를 진행하지만 채용 규모를 확정한 병원은 강원대병원 1곳밖에 없다. 강원대병원도 채용인력을 지난해 절반 수준으로 줄였다.

강원대병원은 최근 정기 간호사 채용 인원을 80명으로 정하고 모집공고를 냈다. 지난해 강원대병원의 간호사 정기 채용 규모는 160명이었다. 병원 측은 지난 6월부터 간호사 채용 규모 등에 대해 고민을 거듭하다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파악됐다.

강릉아산병원의 경우 지난해 8월 말 채용 공고를 진행했지만 올해는 아직 간호인력 채용 여부를 확정짓지 못하고 있다. 의사들의 병원 이탈에 따른 인력난, 경영 상황 등이 변수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림대성심병원 등 재단 병원과 동시에 채용을 진행하는 한림대춘천성심병원도 아직까지 채용규모 등에 대한 결정을 내리지 못한 채 내부 논의를 진행 중이다. 병원은 지난해에는 8월 21일자로 공고를 했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역시 아직 채용 계획을 확정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 대학병원 관계자는 "인력 충원에 있어 아직 변수가 많아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며 "채용할 계획은 있으나 다른 병원의 상황, 의정갈등 상황 등을 지켜보며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