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증권

전세대출 금리 최대 6%…40∼50대 대출자 10명 중 3명은 다중채무자

사진=연합뉴스

시중은행 전세대출 금리가 4~6%에 달하는 가운데 40∼50대 대출자 10명 중 3명은 금융회사 3곳 이상에서 동시에 돈을 빌린 다중채무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업권별 가계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3월 말 현재 40∼50대 다중채무자는 256만1천909명으로, 같은 연령대 전체 차주(960만5천397명)의 26.7%를 차지했다.

다중채무자는 3개 이상 금융회사에서 돈을 빌린 사람으로 금리 인상기에는 상환 부담이 많이 늘어나 취약 차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전체 연령대 차주 중 다중채무자 비중이 22.6% 수준인 것과 비교하면 40∼50대의 고위험 차주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여파 등으로 40∼50대 다중채무자는 작년 한 해 동안 8만691명(3.2%)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2금융권 대출도 상대적으로 빠르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0∼50대의 은행권 대출이 2021년 한 해 동안 3.3%(572조9천371억원→592조1천18억원) 증가한 반면, 2금융권 대출은 6.1%(397조5천965억원→421조8천436억원) 늘어났다.

40∼50대 가계대출 총액은 3월 말 현재 총 1천14조1천479억원으로 전체 가계대출의 54.3%를 차지하고 있다.

한편 금리 급등 등 대내외 악재로 부동산 시장이 침체한 가운데 저축은행의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가운데 공정률이나 분양률이 저조한데도 '정상'으로 분류된 대출 규모가 1조3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이 최근 저축은행의 PF대출 사업장 1천174곳에 대한 사업성 평가를 점검했더니 이런 결과가 나왔다.

저축은행이 취급하는 PF 대출 규모는 가계대출에 대한 규제가 강화된 이후 확대되는 추세다. 2019년 말 6조3천억원이었던 PF대출 규모는 지난해 말 9조5천억원을 찍더니 올해 3월 말에는 10조4천억원까지 늘었다.

금감원은 각 저축은행이 자의적·낙관적으로 사업성 평가를 할 우려가 있다고 보고, 사업성 평가 기준을 더욱 구체화·객관화하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