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설]도청사 신축, 강원특별자치도 발전 계기 돼야 한다

여론조사 결과 도민 41% ‘접근성'' 꼽아
道·본보 시민토론회 ‘미래 고려하자'' 제안
확장성·균형발전 반드시 충족시킬 수 있기를

강원도청사 신축 부지가 올해 결정될 예정인 가운데 강원도와 강원일보가 공동 주최로 마련한 ‘강원특별자치도청사 어떻게 결정할 것인가’ 시민토론회에서 강원특별자치도 출범을 앞두고 미래 남북 통일 가능성까지 고려한 유휴지 활용 방안을 찾아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현 청사에 대한 활용 방안과 춘천의 도시 확장성을 고민해 봐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또 강원도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주)코리아정보리서치에 의뢰한 설문조사 결과 도민 41%가 강원도청사 신축 부지 선정 시 최우선 고려사항으로 ‘접근편리성’을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권역별로는 강릉권(42.0%)과 춘천권(41.4%)에서 40%대 이상의 지지를 보냈고 원주권(39.7%) 역시 40%대를 육박하는 수치를 보였다. 접근성이 높다는 것은 목적지에 도달하기가 쉽다는 것을 의미한다. 대중교통을 통해서도 누구나 편리하게 갈 수 있는 곳으로 사람들이 쉽게 도착할 수 있는 장소다. 접근성이 뛰어난 지역은 중심지로서의 발전이 용이하다. 이는 곧 도청사 부지가 춘천시, 강원특별자치도의 발전과 불가분의 관계라는 뜻이다.

도청사 신축은 결코 단순한 문제가 아니다. 강원특별자치도 시대로 나아가는 첫걸음이며 그 출발점이다. 강원특별자치도의 위상과 기능이 충분히 담겨야 한다. 통일이 된다면 강원도는 정중앙에 위치하게 된다. 통일 시대에 대비한 유휴지 확보와 공간적 확장에 대한 고민도 있어야 한다. 지역의 백년 미래를 내다보고 진행돼야 하는 것은 이 때문이다. 인구와 교통의 흐름이 변하고 주민 의식도 달라질 것이다. 지역 발전의 축으로 구상돼야 하는 이유다. 수부도시인 춘천시의 발전 방향과도 맞아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강원특별자치도 중심도시의 확장성과 균형발전이 반드시 고려돼야 할 것이다. 부지 선정이 임박하면서 이 모든 것을 최대한 충족할 수 있는 방향성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부지 결정에 도민들이 수긍할 수 있도록 평가기준의 객관성과 타당성, 공정성 등이 필요한 것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도청사 이전은 이해관계가 얽혀 있어 각자의 의견이 다를 수 있다. 부지가 결정된 이후에는 비생산적이고 소모적인 논쟁이 다시 이어지지 않아야 할 것이다. 강원도청사건립추진단은 도의 도민 여론조사 결과와 시민토론회에서 요구된 내용들을 종합해 후보지에 대한 평가기준을 다음 달에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도청 신청사 부지가 선정되면 내년 기본계획 수립 및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를 거쳐 2024년에는 청사 신축 설계공모, 기본·실시설계까지 마친다. 착공은 2026년 1월, 준공은 2028년 6월로 목표를 정했다. 안영미 강원도청사건립추진단장은 시민토론회에서 현 청사와 캠프페이지 등도 후보지로 올려놓고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원도청사 신축 부지 결정이 강원특별자치도 발전을 도모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