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춘천출신 손흥민·황희찬 맹활약…한국, 극적으로 12년만에 월드컵 16강 진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포르투갈에 2-1 역전승…한국, 6일 오전 4시 G조 1위 브라질과 16강전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 황희찬이 드리블을 하고 있다.

한국이 강호 포르투갈을 꺾고 12년만에 월드컵 16강에 진출했다.

태극전사는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최종 3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한국 대표팀은 전반 5분 히카르두 오르타에게 선제골을 내준 뒤 전반 27분 김영권(울산)이 동점골을 뽑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 무승부로 끝날 듯 하던 후반 46분 춘천 출신 황희찬(울버햄프턴)이 춘천 듀오인 손흥민(토트넘)의 패스를 받아 천금 같은 결승골을 터트려 짜릿한 2-1 역전승을 일궜다.

우루과이와 첫 경기에서 0-0으로 비긴 뒤 가나에 2-3으로 졌던 한국은 이로써 1승 1무 1패(승점 4, 4득점 4실점)가 돼 포르투갈(2승 1패)에 이은 H조 2위로 각 조 1, 2위가 나서는 16강 무대에 오르게 됐다.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 황희찬이 역전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같은 시간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가나를 2-0으로 누른 우루과이도 1승 1무 1패(승점 4, 2득점 2실점)가 돼 승점과 골 득실 차까지 같아졌지만, 다득점에서 한국이 앞서 16강 티켓을 손에 넣었다.

이로써 한국은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이후 12년 만에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뤘다.

역대 최고 성적인 4강 신화를 쓴 2002 한일 월드컵을 포함하면 역대 세 번째로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가나는 1승 2패(승점 3)로 조 최하위로 대회를 마쳤다.

한국은 6일 오전 4시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G조 1위 브라질과 16강전을 치른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