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설] 지역경제 활성화, 지자체 모든 역량 쏟아부어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본보, 국내 및 강원경제 전망 설문조사
지역경제 활성화·SOC 확충이 최우선 과제
예산 조기 집행·선택과 집중의 투자가 중요

강원일보가 지난해 12월6일부터 28일까지 강원특별자치도 내 경제계 기관·단체장, 기업인, 금융인, 연구가 등 11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4년 국내 및 강원경제 전망 설문조사’ 결과는 많은 의미를 담고 있다. 특히 강원경제인들은 올해도 불황이 이어질 것으로 예측하면서 최우선 과제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SOC 확충’을 꼽았다. 즉, ‘강원특별자치도가 올해 가장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할 경제 정책’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29.02%가 ‘지역경제 활성화 정책 추진’을 답했다. 코로나 팬데믹의 여파로 활력을 잃은 지역경기 회복을 위한 정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따라서 각 지방자치단체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모든 역량을 쏟아부어야 한다. 올 한 해는 내려앉은 지역의 성장 동력을 되살려내고 이를 통해 지역경제에 불을 지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올 경제성장률은 글로벌 침체와 물가 상승, 고용·경상수지 악화로 불투명한 상태다. 수출 등 주요 부문이 지난해보다 감소하거나 둔화세로 돌아설 수 있어 강원 경제의 한파를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물론 하루아침에 주민의 삶의 질을 제고하고 생산과 소득을 전국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릴 수는 없겠지만 지속적인 지역경제 성장을 위한 미래 전략산업 육성과 지역 특화산업의 경쟁력 강화 등 지역 발전 중장기 계획과 로드맵이 더욱 중요해졌다. 안팎에 도사린 위험을 예의주시하면서도 지역경기 회복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수출 기업들의 의견도 폭넓게 수렴해 성장 불씨를 살려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 수출이 활기를 띤다면 답답했던 지역경제의 돌파구가 될 수 있다. 수출이 지역경제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는 것보다 반가운 일은 없을 것이다.

이런 점에서 올 상반기에 지역경제의 역동성을 높일 처방전을 총동원해야 한다. 또한 각 지방자치단체 새해 예산 집행을 이에 맞춰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더욱이 유동성 문제로 고통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지원, 저소득층에 대한 사회 안전망 확충 등 경제 위기 극복에 중점을 둬야 한다. 소기의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는 즉각적이고 효율적으로 예산 집행 계획을 세워야 한다. 코로나19 이후 경제 위기 상황에서는 특단의 예산 집행이 요구된다. 이와 관련한 행정 절차를 대폭 간소화하고, 나열식보다는 선택과 집중의 투자가 이뤄져야 한다. 그래야 예산 집행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재정을 집행하더라도 실제 효과를 얻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그 점까지 감안해 조기 집행의 시간표를 꼼꼼하게 짜야 한다. 그리고 상반기에 가능한 모든 정책을 동원해 지역경제가 선순환의 길로 접어들 수 있도록 해야 하반기에 결실로 나타난다. 자치단체는 주민을 위한 각종 정책 발표에 그치지 않고 정책의 현장에서 어떻게 적용되는지 세밀하게 살피기 바란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