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안철수 "'언론은 검찰의 애완견'이라는 이재명…'진실'이 드러날수록 감옥이 두려운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14일 오전 국회도서관에서 서울대 의과대학·서울대 비상대책위원회 주최로 열린 '국민-환자들이 원하는 개선된 우리나라 의료 시스템' 공청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5.14. 연합뉴스.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15일 '언론은 검찰의 애완견'이라고 발언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에 대해 "'진실'이 드러날수록 감옥이 두려운가 보다"라고 비판했다.

안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뜬금없이 언론까지 매도하며 극언까지 서슴지 않는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언론이 '검찰의 애완견?' 이 대표의 희대의 망언에 대해'라는 제하의 글을 통해 "법원의 800만 달러 대북송금 판결에 대해 이 대표는 희대의 조작이라고 말했다"라면서 "검찰의 수사와 사법부의 판단을 싸잡아 조작으로 매도했다. 그 소식을 보도한 언론에 대해서는 ‘검찰의 애완견’이라며 일반인의 상상의 범위를 벗어나는 언론관을 보여주었다"라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이어 "재판부는 많은 실체적 증거와 증인들을 장기간 심리하여 판결을 내렸다"라면서 "이 대표의 핵심 측근인 이화영 부지사가 쌍방울 측을 통해 조선노동당 등에 불법 송금한 과정에 대해 판단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자신의 죄를 면하기 힘드니 특검으로 수사기관과 사법체계마저 흔들고 길들이려 한다"라면서 "경찰, 검찰을 넘어 사법부마저 오직 자신의 충견으로 만들겠다는 속셈"이라고 비판했다.

또 "뜬금없이 언론까지 매도하며 '검찰의 애완견’이라는 극언까지 서슴지 않는다. 귀를 의심하게 만드는 희대의 망언"이라면서 "이화영 재판의 수사와 판결로 본인의 정치적 생명이 끝나가는 상황에 다급했나보다"라고 비꼬았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4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공직선거법 관련 재판에 출석하기에 앞서 취재진 앞에서 입장을 말하던 중 사람들을 향해 조용히 해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2024.6.14. 연합뉴스.

안 의원은 "언론은 국민들의 알 권리를 위해서 보도할 사명이 있다. 국민은 언론이라는 창으로 세상을 본다"라면서 "입법-행정-사법부에 이어 제4부라고 하는 이유다. 언론이 국민을 대신해서 권력을 감시하는 까닭"이라고 일갈했다.

이에 더해 안 의원은 미국의 제3대 대통령인 토마스 제퍼슨의 말을 인용 "'신문 없는 정부와 정부 없는 신문 둘 중에 고르라면, 나는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정부 없는 신문을 택하겠다'라고 말한 이유일 것"이라면서 "결국 이 대표의 희대의 망언은 언론에 대한 모욕일 뿐 아니라, 국민에 대한 모욕이며,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부정이다. 자유민주주의에서는 제왕적 권력자라도 헌법 위에 군림할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앞서 지난 14일 검찰은 '쌍방울 대북 송금 의혹'으로 이 대표를 기소했다.

이에 이 대표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4부(한성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열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재판에 출석하면서 "언론이 조금이라도 관심을 가지면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하겠느냐", "동일한 사건에 대해 동일한 법원의 다른 재판부가 전혀 다른 판단을 해서 상반된 결론이 났다. 왜 이런 점에 대해서 우리 언론들은 한 번도 지적하지 않느냐"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이라고 하는 국가 권력 기관이 사건을 조작하고, 엉터리 정보를 제공하면 그걸 열심히 받아쓰고 조작은 하지만, 그에 반하는 객관적인 사실이 나오더라도 전혀 그 점에 대해 관심을 갖지 않는다"면서 "언론의 본연 역할을 벗어난 잘못된 태도들 때문에 이 나라의 민주주의가 훼손되고 진실은 바닷속에 가라앉는다"라면서 작심한 듯 언론에 대한 불만을 강하게 표출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