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유상범 “최고위원 출마 생각 없어…‘어대한’은 적극 지지자들의 목소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18일 라디오서 밝혀

국민의힘 유상범(홍천-횡성-영월-평창) 국회의원이 최고위원 출마에 대해 생각해 본 적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 의원은 18일 CBS라디오에서 출마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이 시간까지 출마 생각을 해 본 적이 없다”며 “생각이 없다는 것에 방점을 둬 달라”고 답했다.

당 대표 선거 판도에 대해서는 “언론에서도 계속 주목하고 여론조사 결과도 보면 현재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이 출마를 한다면 상대적으로 유리한 위치에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어대한 분위기가 맞느냐’는 질문에는 “지난 대선 경선 과정을 돌이켜보면 당시 홍준표 대구시장이 3%에서 시작했지만 마지막 여론조사에서 역전하고 윤석열 대통령과 굉장히 경합을 했었다”며 “한 전 위원장이 유력한 것이 맞고 ‘어대한’이라는 말이 나올 수도 있겠지만 한 달간의 과정 속에서 어떻게 될지는 경선하는 분들의 역할과 그 과정에서 당원, 국민들에게 어떤 식으로 어필하느냐에 따라 변화가 생길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일반적으로 항상 적극적 지지자들의 목소리가 크게 나타나는 거라서 그 주변에서 보통 그 사람들을 따라가는 경우는 많지만, 언제든지 민심이나 당심도 상황에 따라서 바뀌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상임위원장 배분을 둘러싼 여야 이견에는 “국민의힘은 아직 강경파가 조금 우세하지만 여당으로서의 큰 고민도 같이 있다”며 “윤석열 정부의 국정을 함께 가야 된다는 측면에서 고민하는 부분도 있다”고 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