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동해 25억원 vs 삼척 13억원…삼척블루파워 협력사업비 차등 논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삼척블루파워, 유연탄 53만톤 육상운송 피해보상
동해 25억원, 삼척 13억원 제시
“차등 지원기준 비합리적, 동등한 지원금 요구해야”

【삼척】삼척블루파워가 발전소 연료를 육상으로 옮기면서 발생한 피해를 보상하기 위해 지원하는 협력사업비에 대한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다.

삼척화력발전소 시행·운영사인 삼척블루파워는 지난해 7월부터 올 1월까지 발전소 시운전에 필요한 유연탄 53만톤을 해상이 아닌 육상으로 운송하면서 발생한 각종 피해를 보상하기 위해 삼척시와 동해시에 협력사업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동해시에는 도로파손 복구비 3억원, 북평·송정동 등 3개동 피해지역 3억원, 청소년수련시설 신축비 19억원 등 25억원을, 반면 삼척시에는 맹방마을 등 피해마을에 환경분담금 8억원과 시에 향토장학금 또는 도로보수비 명목의 5원을 기탁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이광우 삼척시의원은 지난 21일 시정질문에서 “삼척블루파워가 동해지역에는 25억원의 협력사업비를 지원하기로 한 반면 삼척지역은 13억원에 불과하다”며 형평성 문제를 제기했다. 이 의원은 “동해항에서 삼척시 경계가 12㎞, 삼척시 경계에서 화력발전소가 18.5㎞로 거리상 6.5㎞가 더 길고, 대형차량이 고속도로를 경유하면서 건지동·성내동 아파트 밀집지역 주변을 운행해 미세먼지 등 피해를 입었다”며 “협력사업비 차등 지원기준이 합리적이지 않은 만큼, 동등한 지원금을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 관계자는 “삼척블루파워측의 기탁의사에 대해 기탁금 사용 용도를 아직 확정하지 못한 상태”라며 “당초 계획했던 연료 운송 이동경로가, 동해항에서 고속도로를 경유하는 노선으로 변경되며 동해시 주택 밀집지역을 통과하게 돼 지원금이 차등 적용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