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이코노미 플러스]서울-지방 아파트 가격차 4년째 ‘9억원’

서울 2015년 대비 125.5% 뛰어
지방은 같은 기간 43.8% 올라

◇사진=연합뉴스

서울과 지방의 아파트 가격차가 4년째 9억원대를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서울의 아파트 매매가격이 상승하면서 지방 아파트와의 가격차가 다시 벌어지기 시작했다.

최근 부동산R114가 전국 아파트를 표본으로 가구당 평균 가격(호가, 시세, 지역별 평균 등을 반영해 산정)을 조사한 결과, 지난 14일 기준 서울 아파트의 평균가는 12억9,967만원이었다.

이는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 전체 아파트 평균가(3억5,460만원)보다 9억4,507만원 높다.

서울과 지방의 아파트 가격 차는 10년 전인 2014년만 해도 3억1,109만원(서울 5억3,779만원, 지방 2억2,670만원)이었다. 2017년 4억4,759만원으로 4억원을 넘더니 2018년 6억2,270만원, 2019년 7억983만원, 2020년 8억5,184만원으로 격차가 확대됐다.

이어 2021년에는 9억8,845만원까지 벌어졌다가 2022년 9억5,283만원, 2023년 9억3,183만원으로 차이가 다소 줄어들었다.

그러나 올해 들어 서울 집값이 상승하면서 다시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

서울 아파트 평균가는 2010∼2015년 5억원대였으나, 올해는 13억원에 육박하면서 2015년 대비 125.5% 뛰었다.

반면 같은 기간 지방 아파트 평균가는 2억4,656만원에서 3억5,610만으로 43.8% 올랐다.

2015년에는 지방 아파트 2채 살 돈으로 서울 아파트 1채를 살 수 있었다면 현재는 3채 이상 살 돈이 필요하다는 의미다.

6월 셋째 주 서울 매매가는 전주 대비 0.15% 오르며 2년 7개월 만에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윤지해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지방에서 세종을 제외하면 서울과의 가격차는 이보다도 더 클 것"이라며 "금융위기급 일이 일어나지 않는다면 서울과 지방의 격차가 좁혀지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