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31명 사상 화성 화재 참사' 아리셀 대표 "깊은 애도와 사죄"…대국민 사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큰 책임감 갖고 고인과 유족에 모든 방법 통해 필요한 사항 지원할 것"
화재 사고 책임자 5명 입건, 출국금지 …박 대표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25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리튬전지 공장인 아리셀에서 박순관 에스코넥 대표가 23명의 사망자를 낸 사고가 발생한 것에 대해 공식 사과문을 낭독 후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속보=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업체 아리셀 공장 화재 사고로 31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이 업체 및 모회사 에스코넥의 대표가 25일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박순관 아리셀 대표는 이날 오후 2시께 공장 건물 1동 1층 앞에서 "많은 인명 피해가 발생해 너무 안타까운 마음으로 유족에게 깊은 애도와 사죄 말씀을 드린다"며 "이번 사고로 부상 및 피해를 입은 모든 분께 조속한 회복을 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회사는 큰 책임감을 갖고 고인과 유족에 가능한 모든 방법을 통해, 진심을 다해 필요한 사항을 지원할 것"이라며 "사고 원인 규명 및 재발 방지 등 후속 조치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4일 오전 10시 30분께 화성 아리셀 공장 3동 2층에서 불이 나 23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부상자는 2명이 중상, 6명이 경상이다. 중상자 중 1명은 위독한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리튬전지 공장 화재 현장에서 박순관 에스코넥 대표가 허리 숙여 사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지난 22일에도 이 공장에서 리튬 배터리로 인한 화재가 한차례 발생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아리셀 관계자는 이날 오후 공장 앞에서 브리핑을 통해 "토요일이었던 지난 22일 오후에도 2동 1층에서 화재가 한차례 발생한 바 있다"고 밝혔다.

불은 작업자가 배터리에 전해액을 주입하는 공정을 하던 중에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때 한 배터리의 온도가 급상승하는 현상이 발생했고, 이후 과열로 인해 불이 난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당시에는 작업자가 이상 현상을 파악해 해당 배터리를 별도 공간에 비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불은 다른 곳으로 옮겨붙지는 않은 채 작업자들에 의해 비치된 소화기로 자체 진화했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화재 사실이 소방당국에 통보되지는 않았다.

아리셀 관계자는 "화재 사실을 실시간 보고받고 조치에도 문제가 없다고 판단해서 신고 절차 없이 생산을 재개했다"며 "화재 원인과 규모 모두 어제 화재와는 다른 경우"라고 해명했다.

업체가 119에 신고하지 않는 등 화재 사실을 쉬쉬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보고받고 조치해 문제가 없다고 판단한 것"이라며 "쉬쉬한 게 아니다"고 해명했다.

◇25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리튬전지 공장인 아리셀에서 박순관 에스코넥 대표가 23명의 사망자를 낸 사고가 발생한 것에 대해 공식 사과문을 낭독 후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러나 업체의 해명과 무관하게 전날 발생한 화재 역시 리튬 배터리 1개의 폭발로 인해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면서 당시 생산한 배터리에 전반적인 결함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불이 난 곳은 완제품 배터리를 포장하고 보관하는 곳으로, 이전에 생산한 배터리가 보관 중에 알 수 없는 이유로 과열돼 폭발하면서 큰불로 이어졌을 가능성도 있다.

지난 22일 화재 당시 자체 진화 후 종결하지 않고, 제품 검수 등 추가적인 점검을 했다면 이번 대규모 인명피해 사고는 막을 수 있었던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박 대표는 "정밀 조사가 필요하지만, 전날 화재도 배터리 내부의 문제로 발생한 것으로 추정은 된다"고 말했다.

◇25일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리튬전지 공장 화재 현장에서 경찰과 소방,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국토안전연구원, 고용노동부, 산업안전관리공단 등 관계자들이 화재 원인을 찾기 위한 합동 감식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