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한국, 전반 27분 김영권 동점골…벤투호, 포르투갈과 1-1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 김영권이 동점골을 넣고 있다.

한국 축구가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의 한판 승부에서 김영권(울산)이 전반 27분 동점골을 터뜨리며 16강 진출의 실낱같은 희망을 살려갔다.

포르투갈에 전반 5분 선제골을 허용한 지 약 20여분 만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H조 최종 3차전에서 포르투갈에 전반 5분 히카르두 오르타(브라가)에 선제골을 내줬지만, 전반 27분 김영권의 골로 1-1 동점을 만들고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이강인(마요르카)의 좌측 코너킥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머리를 갖다 댄 게 김영권에게 이어졌다. 김영권은 페널티 박스 내 정면에서 밀어 넣어 득점에 성공했다.

한국이 이날 포르투갈에 승리하고, 같은 시간 열리는 우루과이-가나 전에서 우루과이가 2골 차 이내로 이길 경우 16강에 진출한다. 우루과이와 가나가 비겨도 골 득실에 따라 한국이 16강에 진출할 수 있다.

현재 우루과이가 가나에 2-0으로 앞서고 있다.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 김영권이 동점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포르투갈은 2연승으로 최소 조 2위를 확보해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한국은 목표로 한 12년 만의 월드컵 16강 진출을 위해서는 포르투갈을 반드시 꺾고, 같은 시각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킥오프한 가나(1승 1패)-우루과이(1무 1패)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절박한 처지다.

FIFA 랭킹은 한국이 28위, 포르투갈이 9위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