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고성]고성 군민 10만~20만원 긴급생계비 검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군의회 조례안 제정 예고

최대 54억 재원 필요 전망

【고성】고성군의회와 고성군이 코로나19 긴급생계비를 지급하기 위한 준비작업에 착수했다.

고성군의회는 코로나19 확산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성군민의 생활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고성군 재산 긴급생활지원금 지원 조례안' 제정을 예고했다.

코로나19 여파로 군민들의 가계와 지역경기 침체 등 피해가 심각한 수준으로 커지면서 5월로 예정된 제1회 추가경정예산 편성에 앞서 긴급생계비 지원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서다.

조례 제정이 기정사실화되면서 공은 고성군으로 넘어왔다. 지급할지 여부와 예산 편성은 고성군의 몫이기 때문이다.

고성군은 이와 관련해 지급 대상과 시기, 금액 등에 대한 예산 검토작업에 들어갔다.

지급 규모는 타 시·군과 비슷한 수준인 군민 1인당 10만~20만원 수준에서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군민이 2만7,000명인 점을 감안할 때 최대 54억원의 재원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된다.

고성군 관계자는 “정부의 긴급생계비 지원과 연동해 재원마련을 준비하고 있다”며 “검토안이 마련되면 지급 여부는 신임 군수가 최종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원근기자 kwon@kwnews.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