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문 대통령 “총선 민의는 국난극복 힘 모으자는 뜻”

경제 중대본 체제 가동 주문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번 총선의 민의는 국난 극복에 다 함께 힘을 모으자는 뜻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국민이 정부의 극복 노력에 힘을 실어주기로 했다는 판단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주재한 회의에서 “국민을 믿고 담대하게 나아가겠다”며 여권의 총선 승리를 동력으로 삼아 보다 과감하고 속도감 있게 정책수단을 동원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특히 문 대통령은 국민 안전 측면은 물론 경제적 충격 측면에서 봐도 코로나19로 인한 파장이 '역대급'이 되리라는 우려를 거듭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이 가져온 인명 피해와 경제사회적 피해는 '3차 세계대전'이라고 불러도 될 만큼 막심하고 혹독하다”고 진단했다. 또 “오늘이 있어야 내일이 있다. 첫째도 둘째도 국난극복”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비상경제대응 체계를 강화해 경제부총리가 중심이 되고 범경제부처가 모두 참여하는 경제 중대본 체제의 본격 가동을 준비해 달라”고 주문했다. 지금까지는 굵직한 처방전을 내놓는 데 집중했다면, 이제는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각 부처 장관들이 세부적인 정책을 꼼꼼히 점검하며 현장에서 하루빨리 적용되도록 '속도전'을 펴겠다는 구상이다.

서울=이규호기자

가장 많이 본 뉴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